※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파트건립 특혜논란. 경남도Vs창원시

{앵커:
창원시 월영동 옛 한국철강부지터
아파트 건립을 두고
경남도와 창원시가 특혜시비를
빚고 있습니다.

경남도가
당초계획보다 1200여가구를
더 짓겠다는 사업계획서를
조건부로 심의를 통과시키자
창원시가 심의권한을 넘겨달라며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옛 한국철강 터입니다.

위치나 부지면적 등
창원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으로
부영주택이 대단지 아파트 건립을
계획중입니다.

최근 경남도는 심의위원회를 열어
부영주택이 제출한
아파트사업계획변경서를 조건부로
통과시켰습니다.

문제는 세대 규모가 당초 계획보다
크게 늘어난데 있습니다.

지난 2006년에는
총 25개동에 3천백여세대였는데
이번에 변경된 계획안에는
모두 39개동 4천4백여세대로
1270세대나 크게 늘어났습니다.

이에대해 창원시는
교통문제와 기반시설 부족 등에 관한
창원시의 7가지 검토안이 무시됐다며
아파트 심의권한 자체를 창원시에 넘겨줄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심의과정에서 특혜는
전혀 없었다며 즉각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강경대응할 방침입니다.

{천성봉/경남도 도시교통국장}
"창원시에서 제기한 사회기반시설 및 교통영향등 세부적 사항들은 건축위원회 심의 결과인 조건에 모두 반영돼있다"

창원시는 조건부 통과안에 대한 공문을 검토한 뒤 재심청구를 하겠다는
반면 경남도는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창원시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혀
아파트 건립을 둘러싼 자치단체의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