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 국립공원 추진 움직임 재점화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움직임이 재점화되고 있습니다.

오늘(26)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정산 포럼에는 이해동 부산시의회 의장과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의장 등 시의원과 시민단체 회원, 학계인사들이 참석해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금정산처럼 도심 속에 위치한 서울 북악산과 광주 무등산 등은 국립공원으로 지정 뒤 체계적인 생태계 관리가 가능해졌다며 부산시가 국립공원 추진에 적극성을 보일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