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항공편 무더기 결항 사태, 김해공항 북새통

{앵커:이번 태풍 나크리는 항공기의
발목을 붙잡았으면서 무더기 결항 사태를 빚었습니다.

공항에 발이 묶이며 여름휴가를 망친 승객들은 후속대책에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항공사 발권 창구 앞이 승객들로
말 그대로 인산인해입니다.

한 외국 항공사 창구에는 여객기 결항으로 외국인 승객 수백명이 몰렸고 항공사는 사태수습에 한창입니다.

“무더기 결항되거나 지연된
승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김해공항은 북새통입니다.”

오늘 오전 6시 부산을 출발해 하노이로 가려던 베트남항공 VN428편이 결항되는등 오늘 오전 24편의
항공기가 결항됐습니다.

어제는 모두 59편의 항공기가
결항되면서 연결편 항공기의 지연
결항사태도 속출했습니다.

승객들은 여름휴가를 완전히 망쳤다며
불만을 토로합니다.

기다리다 지친 승객들은 공항에서
아예 자리를 잡고 누웠습니다.

도착편도 결항이 잇따르면서
중국에서도 발이 묶인 관광객이 입국지연 사태를 빚었습니다.

{남방항공 결항기 승객/”집에 보내달라고 항공사측에 항의 소동을 벌였습니다. 그런데 아무 대책도 없습니다. 중국말을 알아들을 수도 없고 항공사는 시간을 끌기만 했습니다.”}

김해공항에는 오늘만 모두 17편의
항공기가 추가 투입됐지만 승객들을 모두 태워 나르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태풍 나크리가 소멸되면서
김해공항의 운영은 일부 재개됐지만
항공기 스케줄은 아직도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