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기업 사장 사칭 투자 사기

부산 영도경찰서는 기업체 사장을 사칭해 투자를 미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58살 김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1년 1월부터 1년 동안 자신을 중견기업 사장으로 속이고 모 업체로부터 고철을 매입하면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40여차례에 걸쳐 3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