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불만 치과의사가 소아과 의사 폭행

마산동부경찰서는
진료에 불만을 품고 창원시내 모 대형병원 소아과 의사를 폭행한 혐의로 치과의사 39살 이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자신의 딸이 구토증세로 진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고 계속 설사를 한다는 이유로 지난달 27일
창원시 회원구의 한 대형병원으로 찾아가 소아과 의사 34살 지모 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