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미끼 금품 절취 일당 검거

부산 남부경찰서는
인터넷 채팅을 통해 성매매
조건 만남을 유인한 뒤
금품을 훔친 혐의로
18살 손모 군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손 군 등은 지난 2월
회사원 47살 박모 씨를 부산 남포동의
한 모텔로 유인한 뒤 박 씨가 샤워실에 들어간 사이 지갑과 휴대폰 등 14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