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포스코 건설 협력업체 압수수색

포스코 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부산 소재 협력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17)
부산 중앙동 소재 H사에 수사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H사가 지난 2009년부터
2012년 사이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로 베트남에서 함께 사업을 진행하면서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