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관사 재건축 전면 보류

논란을 빚은 경남도지사 관사 재건축이 전면 보류됐습니다.

경남도는 관사 노후화에 따른 재산 관리 차원에서 재건축을 하려고 했으나 불필요한 오해와 왜곡이 확산돼 재건축은 물론 개*보수도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경남도는 도의회에 요청한 도지사 관사 재건축 설계비 1억원의 삭감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