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원도심 임대료 갈등, 상생 해법은?

{앵커:원도심 부활의 상징이 된
광복로와 국제시장 일대가
치솟는 임대료로 곳곳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건물주와 임대인 사이의 개인적인
문제다보니 마땅한 대책이 없는데,

눈여겨 볼 만한 상생 모델도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의 패션 1번지 광복로입니다.

한 신발가게는 월 1300만원의
비싼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
최근 문을 닫았습니다.

높은 임대료로 폐업한 점포가
10곳이 넘습니다.

{김태곤/광복로문화포럼 사무국장/"옛날 기존 토박이 상인들이 집세(가게세)가 많이 오르면서 사실 매장이 많이 비어있습니다. 그래서 이 매장을 비워 놓을 수 없으니 단기 매장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죠."}

외지상인 비율이 20%가 넘는
감천 문화마을이나, 영화 국제시장
촬영지 꽃분이네도 임대료 상승
문제로 갈등을 빚었습니다.

이처럼 부활한 원도심이 임대료 상승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원도심 창작공간인 또따또가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부터 문학, 미술, 영화
작가들이 '또따또가'라는 20여개 개별 작업실에 입주해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임대료 부담은 거의 없습니다.

전체 입주건물 가운데 3분1은
임대료가 동결됐으며, 나머지도
소폭 상승에 그쳤습니다.

원도심 회복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입니다.

{김희진/또따또가 운영지원센터장/"다행스럽게도 저희들이 문화공간으로서 활용하고 있는 관계로 지역 건물주들이 기존 임대료를 유지해 주시거나 상승을 하더라도 소폭으로 올리는 정도로 진행되고 있고요."}

지역 발전의 공감대를 형성한
상생 협력 모델이
원도심 임대료 갈등 해결의
하나의 열쇠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