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대 시의원 체포, 수사 전방위 확대

동부산관광단지 푸드타운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박인대
부산시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푸드타운
시행사 간부 49살 송모 씨에게서
사업편의 제공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박 시의원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동부산관광단지의 부지
대부분이 포함된 기장읍이 지역구로,
현재 부산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송 씨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부산 기장군청 김모 과장도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17일 체포한 송 씨와
송 씨에게서 6천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로 체포한 부산도시공사 직원
46살 양모 씨에 대해서는 각각 뇌물
공여와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송 씨가 도시공사와 부산시
정치권 등을 상대로 로비를 벌인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져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