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하려던 장애인, 시민이 구해

부산 도시철도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하던 장애인을 역무원과 시민이 합심해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7일 밤 9시쯤 부산도시철도
2호선 지게골역 장산방향 승강장에서 35살 이모씨가 전동휠체어를 탄 채
승강장 아래로 투신을 시도했습니다.

전동차가 진입하던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역무원과 시민들이 떨어지려던
휠체어를 붙잡고 안전선 밖으로
밀어내 이씨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임택동 PD
  • 임택동 PD
  • ma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