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름 휴가철 본격 돌입, 해수욕장 인산인해

{앵커:
어제 이안류와 높은 파도로 입욕이 금지됐던 해운대가, 오늘은 피서객들에게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본격적인 휴가의 시작인 주말,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50만명이 넘는 피서 인파가 몰려 여름을 만끽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름사이로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1.4KM에 달하는 백사장에는 알록달록 원색의 파라솔 6천여개가 끝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피서객들로 해변은 이미 발디딜 틈조차 없습니다.

밀려오는 파도에 몸을 맡기는 파도타기는 그 어떤 놀이기구보다 짜릿합니다.

한여름의 무더위는 말끔히 날아갑니다.

{양지훈,서정미,양현규/경기도 안성}

주말을 맞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피서객들이 몰려들면서 한여름을 마음껏 즐겼습니다.

폭염속에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오늘 하루만 50만명이 넘는 피서객들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임재윤, 임지수/대구 노원동}

새로 단장한 송도 해수욕장에도 30만명이 넘는 피서객들이 찾았습니다.

주말 하루동안 해운대와 광안리등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에는 150만명의 피서객들이 몰려, 파도에 더위를 씻었습니다.

당분간 비소식이 없는 가운데, 밀양이 33도 함양 32도등 폭염이 이어진 경남지역에도 산과 계곡을 찾는 피서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