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기숙사 집단 식중독 의심

부산의 한 대학 기숙사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부산시와 금정보건소는 지난
16일에서 18일 부산의 한 대학 기숙사
생활을 하는 대학생 31명에게 복통
증상이 나타나 3명을 응급실로
옮겼습니다.

보건당국은 집단 식중독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급식소에
냉동보관돼 있는 보존식을 확보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