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서민자녀교육지원조례,갈등은 진행중

{앵커:
서민자녀 교육지원 조례가 통과되면서
사실살 경남지역 무상급식은 끝나게 됐지만 갈등은 여전합니다.

서민자녀 교육지원 신청도
아직까지는 저조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친환경 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서민자녀교육사업에 대해 보건복지부에 재의 요구를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받아 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다음달 25일에는
학부모 1만명이 모인
대규모 집회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김미숙 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 대표 "경남의 학부모 대표들이 서울로 상경해 직접 새누리당을 찾아갈 것이며 김무성 대표의 답변을 들을 것이다."}

이런 가운데
도내 315개 읍면동에서 받고 있는
서민자녀 교육지원 사업 신청자는
여전히 저조한 실정입니다.

예상 대상자는 10만명 정도지만
신청 기간이 2주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신청자가 6천2백여명에
그치고 있습니다.

{윤인국 경남도 정책기획관/"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같은 법정 저소득층과 올해 교육청에서 시행하고 있는 초중고 교육비 지원사업을 신청한 8만명 정도는 별도의 증빙서류없이 신청서 작성만으로 가능합니다.}

서민자녀 교육지원 조례안이 통과돼 무상급식논란은 끝났다는 경남도와
이제 시작이라는 시민사회*학부모단체의 싸움은 여전히 진행중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