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앵커:부산지역 고위 공직자
재산이 공개됐습니다.

1위는 지난 해에 이어 부산시의회
백종헌 의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시 공직자 윤리위원회가 시장과 구청장, 시의원 등 고위공직자 재산내역과 변동사항을 공개했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31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지난 해보다 3.5억원이 줄어들었습니다

서 시장은 기장군 일광면에 보유한 땅이 동해남부선 사업부지에 포함됐는데 아직 보상금 수령이 되지않아 재산이 다소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해동 부산시의회 의장은 3.8억원을 신고했고, 지난 해보다 3천만원의 재산이 늘었습니다

부산지역 고위 공직자 가운데 최고 자산가는 백종헌 시의원으로 나타났습니다.

137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지난 해보다 25억원이 증가해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공직자로도 이름을 올렸습니다

구청장 가운데 최고 자산가는 백선기 해운대구청장으로 49억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이웃 기장군의 오규석 군수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채무로 인해 마이너스 8천7백만원을 신고했는데, 지난 해보다도 3백5십만원이 더 줄었습니다

경남 지역 고위공직자들의 재산은 오늘 오전 공개될 예정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