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피해자 16만명, 소액 결제 사기 비상

{앵커:
휴대전화 요금에 이상한 청구서가
없는지 잘 살펴 보셔야겠습니다.

적게는 몇천원씩 몰래 빼낸
사기단이 붙잡혔는데
피해자가 16만명이 넘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휴대전화 소액결제 사기단은
성인 사이트 52곳을 해킹했습니다.

여기서 빼낸 개인정보가 11만건!

피해자들은 자신들도 모르게
유령 사이트 이용료로 한번에 만 9천 800원씩 지불해왔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1년 4개월 동안
피해자는 11만명,

휴대전화 요금에 섞여 나간
피해액은 20억원이 넘습니다.

“피의자들은 24시간 민원 담당팀을
두고 부당한 결제를 항의하면
즉시 결제를 취소해 주는 등
조직적으로 대응했습니다.”

소액 결제 사기숫법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성인사이트에서 무료이벤트라며 속여
회원을 모집한 뒤 9천 900원씩 빼가는 수법으로 4만 6천명에게서
6억9천만원을 챙겼습니다.

한 유명 결제대행업체 직원은
회사에서 빼돌린 개인정보로
유령 사이트에 가입시켜 소액결제를
청구하기도 했습니다.

{권정훈/부산지방검찰청 형사1부장
“소액이다보니 항의하지 않는 점 노려”}

검찰은 총책 38살 김모 씨 등
5명을 구속기소하고, 사기조직단
4명을 불구속 기소하는 한편,
사기피해를 입으면 즉각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