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해 군항제 벚꽃으로 물들다

{앵커:
우리나라 최대의 벚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가 어젯밤(31)
전야제를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아름다운 벚꽃으로 물든
진해로 가보시죠.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진해 여좌천 거리를
활짝 핀 벚꽃이 가득 매웁니다.

비에 젖은 벚꽃이
가로등 불빛에 더 밝게 비칩니다.

자전거 모양 조명과
알록달록 우산이 운치를 더합니다.

거리를 찾은 시민들은
저마다 사진기와 휴대전화를 들고
사진찍기에 바쁩니다.

꽃과 조명이 만드는 봄의 밤을
추억으로 남깁니다.

{강수미/창원시 합성동/"작년에도 왔었는데 작년보다 좀 더 우산이라던지 연출이 많이 늘어난 것 같아서 훨씬 더 보기 좋은 것 같아요."}

{이성임/창원시 풍호동/"비가 약간씩 오니까 더 풍성한 것 같아요. 밤 벚꽃이 너무 아름답고, 탐스럽고…"}

진해 군항제가 시작됐습니다.

다음달 10일까지 진해 일대에서
이어집니다.

"진해 일대를 화려하게 물들인
36만 그루의 벚꽃은 이번 주말인
다음달 4일과 5일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는 해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해
'군항의 도시 벚꽃향에 물들다'라는
주제로 꾸며집니다.

군악 의장 페스티벌과
이순신장군 승전 행차 등
다양한 군행사가 펼쳐집니다.

군항제에서는 처음으로
공군 블랙이글스의
에어쇼도 선보입니다.

{박상석/창원시청 축제팀장/"해군교육사령부에 임시주차장을 마련해두고 있습니다. 구육대 부지와 운동장에 대형 버스 주차장을 마련했기 때문에…"}

군항제 기간동안
창원시 일대에는
벚꽃관광 순환열차가 운행되고,

해군사령부와 해군사관학교도
개방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