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파제 투신 70대 여성, 경찰이 구조

어제(31) 오후 4시 반 쯤
부산 암남공원 인근 방파제에서
70대 여성이 5m 아래 바다로
뛰어내렸습니다.

이 여성은 당시 순찰중이던
부산서부경찰서 소속 정종남 경위 등
경찰관 2명에 의해 발견돼 무사히
구조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