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사업자 추가 체포, 수사 확대

부산지검 특수부가
동부산관광단지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부동산 개발업체 대표
김모 씨 등 3명을 추가로 체포하고
관광단지의 다른 시설들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들 3명 가운데
한 명이 동부산관광단지 사업
관계자에게 거액을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앞서
구속한 푸드타운 시행사 간부
49살 송모 씨 등 4명과의 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