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방사선비상구역 법적 최소범위로..

{앵커:
부산시가 고리원전 방사선 비상계획 구역을 법정 최소 범위로 확정됐습니다.

후속 안전 대책 발표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야당과 반핵단체의 반발이
거셉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원전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면
대피소, 방호물품을 준비해야 하는
방사선 비상 계획 구역!

부산시는 이 구역을
기존 8~10km에서 20~21km로
확정했습니다.

구호*대피 대상은 52만명입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지난해 국내법이 개정되면서 20~30km
범위안에서 정하도록 했는데,
부산시는 법정 최소한도로 구역을
정한 것입니다.

부산시는 외부 용역 결과 등을 토대로
안전을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이장희/부산시 원자력안전팀장/"지난해 용역을 실시했고요, 그 용역 결과와 선진국 사례, 전문가 검토 의견을 충분히 검토했고, 주민보호를 위한 비상대책 실효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확정했습니다.)}

하지만 반핵단체들은 사업자인
한수원이 제안한 안이 그대로
통과됐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수영/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30km 안에 살고 있는 2백만명에 가까운 시민들을 방사선 방재대책에서 제외시키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영춘/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당 위원장/"반경 30km까지는 비상계획 구역을 지정하도록 부산시가 요청해야합니다. 그것이 시민의 안전을 책임질 시장으로서 당연한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부산시가 확정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은 오는 5월 22일 전까지 원자력 안전 위원회에서 승인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어서 향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