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태풍급 강풍에 컨테이너 와르르

{앵커:간밤 부산경남 해안지방에는
태풍급 강풍도 몰아쳤습니다.

심지어 컨테이너까지 무너져 내리면서 항만선적 작업이 중단됐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단으로 쌓여있던 컨테이너들이
힘없이 넘어졌습니다.

또 다른 컨테이너는 마치
종이박스처럼 구겨졌습니다.

어젯밤(2) 10시반쯤
현대부산신항만에 야적된 컨테이너들이 강풍에 잇따라 무너져 내렸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건만 모두 3군데,
4톤 규모 컨테이너 4~50개에
이릅니다.

여기에 떨어진 컨테이너가
야드크레인에 연결된 전원케이블까지
덮쳤습니다.

이로 인해 전기공급마저 끊겨 하역과
선적작업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신항만 관계자/"(컨테이너가 무너져서) 위험하니까 작업이 지체되고 있습니다."}

항만출입이 전면통제되면서
미처 컨테이너를 내리지 못한
트레일러 수십대가 항만 입구에
늘어섰습니다.

{최원용/트레일러 운전자/"기다릴수밖에 없는건가요?/그럼요. 마냥 기다릴수밖에 없습니다."}

선적작업 중단으로 오늘 새벽 4시에 미주와 중동으로 각각 출항예정이던 컨테이너선 2척의 발도 묶였습니다.

지난밤 부산에 몰아친 강풍의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25m,

어지간한 태풍과 맞먹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전까지
국지성 강풍이 예상된다며
출근길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