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 경보까지

{앵커:

어제 하루 정말 더우셨죠.

후텁지근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경남 대부분지역에는 오늘도 폭염특보가 내려질 전망입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폭염경보가 내려진 경남 창녕입니다.

내리쬐는 햇빛을 피해 그늘로 그늘로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그러나 가만히 앉아 부채질을 해도 더위를 쫓기는 힘듭니다.

{윤해근/창녕군 길곡면}”너무 더워,,”

한낮의 도심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자동차와 에어컨 실외기가 내뿜는 열기까지 더해져 체감 기온은 더욱 올라갔습니다.

오락가락 장밧비가 스쳐 지나간 뒤 다시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한낮의 기온이 35도를 넘어선 함양과 밀양, 합천, 창녕에는 폭염경보까지 내려졌습니다.

나머지 9개 시,군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말 그대로 무더위에 지친 하루였습니다.

{고혜영/창원기상대 예보관}

또 올여름은 장마전선이 불안정해 비와 천둥번개를 동반한 변덕스러운 날도 잦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무더위와 후텁지근한 날씨로 불쾌지수까지 높아지면서 건강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