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경위 바꿔 보험금 수령, 형사처벌 대상

부산 서부경찰서는 피해과정을 속여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49살 김모 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 인터넷을 설치하다 텐트를 망가뜨렸는데 업무상 재물손괴는 보험금 지급 대상이 되지 않자 지인집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속여 보험금 16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