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무상급식 갈등, 여야 모두 파장에 촉각

{앵커:
경남발 무상급식 파동이
전국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여야 모두 눈앞에 다가온 4.29 재보선에다, 내년 총선으로 어떻게 불똥이 튈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진재운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경남지역 의원 대부분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티타임 수준의 간담회라고 밝혔지만
바로 비공개로 진행습니다.

무상급식 중단이후 진행되는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뚜렷한 해법은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강기윤/ 새누리당 경남도당 위원장"(무상급식에)도민들이 걱정하고 우려하는 부분을 수수방관할 수는 없다. (도의회에서)합리적 방안이 도출될 수있도록(요구하겠다.)}

특히 비공개 논의 중간에 일부 고성이 오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의원들 사이에 의견도 엇갈린 것으로 보입니다.

"간담회에 새누리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 대부분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당장 오는 4.29 재보선과 내년 총선에서 득표와 직결된다는 우려가 깔려있습니다.

그것도 경남지역 선거판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 읽혀지는 대목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무상급식 자체를
정치 쟁점화 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도 4.29 재보궐선거와
특히 내년 총선에서
새누리당에 대한 심판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김경수/새정치민주연합 경남도당위원장"무상급식을 반대하고 흔드는 시도를 그만두지 않는다면 (선거에서)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무상급식 중단사태가 앞으로 진행될
정치 일정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여야 모두 진행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