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교육현장-촌지*불법 찬조금 갈수록 은밀

{앵커:
학교 비위가 스마트폰을 만나면서
갈수록 은밀해지고 있습니다.

한주간의 부산경남 교육 관련 소식을 주우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대중화와 SNS 활성화로,
촌지 수수와 불법찬조금 조성 같은
학교 비위가 갈수록 은밀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부산 모 초등학교에서
한 학급 학부모들이 SNS를 통해
계좌번호 등을 주고 받으며
불법찬조금을 모은 사실이 드러났는데
학교 측은 이를 전혀 몰랐다며
당혹해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청렴도 16위를 기록했던
부산시 교육청은 촌지와
불법찬조금 등에 강력 대응 방침을
내세우고 있지만 모바일상품권
수수 등은 실태 파악 조차 어려워
골치를 앓고 있습니다.

지난 2일 서울 충암고 교감이,
급식비를 못낸 학생들에게
밥을 먹지말라며 식당 앞에서 면박을
준 사실이 알려진 이후, 비난의
불똥이 경남도로 튀고 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이 무상급식의 정당성을
웅변해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무상급식을 대체할 경남도의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은
신청자가 6만명 이상 몰리면서
신청기한이 무기한 연장됐습니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 이후 학교
안전사고 예방 대책이 강화되면서
부산은 안전사고 발생 건수가
감소했지만 경남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부산의 학교 안전사고는
8천 2백여건으로 지난 2013년보다
1.2%정도 감소했지만 경남은
지난해 6천 9백여건으로
지난 2013년보다 2.9%정도
늘어났습니다.

자료를 발표한
새누리당 강은희의원은
각급 학교의 더욱 체계적인 관심과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