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치소 재소자 도주했다 10분만에 검거

오늘 오전 11시쯤 부산 주례동 소재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부산 구치소 재소자 33살 윤모씨가
달아났습니다.

윤씨는 교도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수갑을 찬 채 병원을 빠져나가
1km 떨어진 도시철도 주례역까지
달아났다 뒤를 쫓던 교도관 2명에게 10분 만에 붙잡혔습니다.

구치소측은는 교도관의 의무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