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재보선후보들, 휴일 표심잡기 총력전

{앵커:
7·30 해운대*기장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휴일을 맞아 표심을 얻기위한 강행군을 펼쳤습니다.

선거일이 1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분위기도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배덕광 후보는
반여동과 반송동 일대에서
선거운동에 주력했습니다.

해운대구 내에서
상대적 낙후지역으로 꼽히는
이 곳은 배 후보가
새로운 기업도시인 드림시티를
만들겠다고 공약한 곳입니다.

배 후보는 재래시장과
노인정, 조기축구회 등을
돌며 바닥표 훑기에
나섰습니다.

윤준호 후보는 대형마트 앞에서
거리유세에 나섰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 후보로 출마해
40%를 웃도는 득표율을 보이며
이름을 널리알린
김부겸 전 국회의원이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윤 후보는 해운대의
동서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도심궤도열차, 즉 트램 구축
공약을 앞세워 한표를 호소했습니다.

“인지도에서 앞서는 배후보가
지지율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데 별다른 이견이 없는 가운데
윤 후보측은 대역전승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배후보측은
골목골목을 찾아다니는
차분하고 조용한 선거운동으로
판세 굳히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윤후보측은
문재인, 김부겸 등
스타급 인사들의 후원을 업고
선거판 키우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륜과 참신함을 각각 장점으로 내건
두 후보의 맞대결로 10일 앞으로 다가온 해운대기장갑 보궐선거 열기는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