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비호, 고래와 충돌 10여명 부상

{앵커:어제(10) 낮 부산 앞바다에서
한일 쾌속여객선이 고래와 충돌해
6시간 가까이 표류했습니다.

10여명이 부상을 입었는데 해마다
이맘때면 고래가 자주 출몰해
운항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NN)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객선 객실이 크게 흔들리면서
승객들의 몸이 휘청거립니다.

어제(10) 오전 10시쯤
부산 태종대 남동쪽 24km 해상에서
160톤급 부산발 후쿠오카행
여객선이 고래와 충돌해 선수
추진장치가 파손되면서 표류했습니다.

{이종해/부산해양경비안전서 경비구난계장/"승객들이 고래를 봤고, 사고 이후 부근 해역에 고래 핏물이 자욱했다고 합니다."}

이 여객선에는
내외국인 승객과 승무원
168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신고 50분만에 경비함이 급파돼
예인이 시작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사고해역은
강한 바람으로 파도가 높아
표류하는 쾌속 여객선을
예인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선박은 6시간만에 부산으로
입항했으며, 승객 등 1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남궁욱/전남 광주/"아시잖아요. 한 일년정도 됐으니까, 세월호…그런 생각이 문득 떠올랐었죠."}

해마다 이맘때면 동해와 남해안
연안에 고래 출몰이 잦아 운항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