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품 공동구매 사기 30대 주부 영장

경남 사천경찰서는
유아용품을 공동구매한다는
글을 올리고 돈만 가로챈 혐의로
31살 박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7월말부터 10월초까지
인터넷 모바일 카페 게시판에
유아용품 공동구매자를 모집한다는
글을 올리고 이를 보고 돈을 보낸
전국의 가정주부 131명으로부터
약 5천만원을 송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