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화물차 전도, 정체 극심

어제(22) 오후 4시 반쯤
남해고속도로 제2지선 냉정방향
7km지점에서 1톤 화물차가 옆으로
넘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38살 김모 씨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또 사고차량에 적재돼 있던
1.6톤 상당의 알루미늄 강판 8개가
도로에 떨어지면서 2개 차로가
1시간 가까이 전면 통제돼 퇴근길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