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민방 20주년, 성과와 과제

{앵커:올해로 출범 20주년을 맞은
지역 민영방송은 지방자치와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날로 나빠지는 방송환경 속에서 그 역할을 위협받고 있는 만큼,
제대로된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역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5년 지방자치시대 출범과
함께 주요 광역시 4곳에서는
민영방송이 탄생했습니다.

기존 공영방송사들에 비해 차별화된
콘텐츠,

보다 지역밀착적인 프로그램으로
지역 발전에 한 축이됐습니다.

타사 대비 2~3배에 달하는
자체 편성비율이나
프로그램 제작비용을 보면
그 역할이 짐작됩니다.

하지만 방송환경 시장은 그리 녹록치 못합니다.

대다수 민방의 광고매출 규모는
2005년 이후 악화일로입니다.

수익 악화가 방송콘텐츠 품질 저하까지 불러올 상황입니다.

때문에 이른바 지역방송발전기금을
도입해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영섭/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프로그램의 품질을 높이는 게 가장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콘텐츠 제작을 위해서 구체적인 재원을 마련해주는 정책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유료방송 서비스사업자들과의
재전송료 갈등문제나
SBS와의 광고 배분비율 역시
지역민방의 공공성 담보를 위한
재원 보전 차원에서 해결돼야한다는 지적입니다.

{이만재/원광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지역방송이) 공공서비스라는 부분들이 좀 간과되고 시장의 논리만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이런 시도들은 좀 개선돼야 되지 않나 봅니다."}

지역민방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한국방송학회 학술대회의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지역민방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이화행/동명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지역민방이 더 커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전향적인 규제 개선들이 필요합니다."}

동시에 규제완화 차원에서
다른 지역방송에 비해 상대적으로
과도한 자체 편성 의무 비율 역시
조정돼야한다는 주장에도
힘이 실렸습니다.

지역민방 공동취재단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