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 "덕유산 중학교" 타당성 논란

경남도 교육청이 거창에 추진하는 가칭 덕유산 중학교에 대해 지역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거창군의회는 경남도 교육청이 2백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기숙형 중학교인 가칭 덕유산 중학교가 예산낭비 우려가 큰데다 실효성도 적다며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무엇보다 군의원들은 학생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어 향후 학교운영 자체가 불투명한데다 기존 학교시설을 그대로 두고 또 새로운 시설을 짓는다는데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