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공사 전 사장, 혐의 추가

검찰이 어제(27) 구속한
이종철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에 대해
롯데몰 매장과 관련된
부정처사 후 뇌물수수 혐의 외에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을
추가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사장이 부산도시공사
사장 퇴임 이후에 푸드타운 시행사
간부인 49살 송모 씨로부터 중도금
납부 기한을 연장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1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두고 있습니다.

이 전 사장은 동부산관광단지
사업과 관련해 특정 감리 업체에게
일감을 몰아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재 동부산관광단지
롯데몰과 관련된 압수자료를
계속 살펴보고 있으며, 특혜성
매장이 더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