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선불식 교통카드 잔액 환수 나선다

{앵커:운영업체 금고에 쌓여있는
수백억원의 선불식교통카드 잔금을 시민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단독 보도로 전해드렸었는데요.

저희 KNN 보도 이후 여론의 압박이
거세지자 마침내 부산시가 환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상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시가 선불식 교통카드 잔금
환수에 나섭니다.

지난 주까지만 해도 환수에
소극적이던 부산시는 KNN 보도에
따른 여론의 압박이 강해지자
입장을 바꿨습니다.

{박진옥/부산시 대중교통과장"서울시와 광주시 사례를 봤을 때, 공익목적을 위해서 사용해도 되지않나하는 내부 검토결과에 의해서(추진하게 됐습니다)"}

부산시가 활용가능한 잔금은
5년이 지나 청구권이 소멸됐다고
보는 129억원과 매년 발생하는
이자 3,4억원 정도입니다.

부산시는 이 돈을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 복지예산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남은 일정이 촉박합니다.

5월 중순까지는 협약서 작성이 이뤄져야하지만 아직 교통카드 운영사의
동의를 구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때문에 부산시의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전진영/부산시의원"(1인시위하는 이유는)사업시행협약서에 (환수에 대한)내용이 기재되어야 하는데, 명문화하는 것에 대해 부산시가 우유부단한 입장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민단체도 오는 19일 교통전문가와
시 관계자가 참석하는 원탁회의를

열고 교통카드 잔금의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를 벌여 운영사를 압박할
예정입니다.

부산시의 입장 변화에 따라, 이제는
교통카드 잔금을 시민들의 교통복지에 어떻게 효율적으로 집행할 것인가가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