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상태서 선박 운항한 선장 입건

경남 통영해양경비안전서는
만취 상태로 3톤 규모 선박을 운항한 혐의로 45살 임모씨를 불구속입건했습니다.

임씨는 지난 4일 오후 10시 40분쯤
고성군 삼산면 와도 남동쪽 1km 해상에서 혈중 알코올 농도 0.171%
상태로 3톤 규모 선적을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임씨는 통영 집에서 술을 마신 뒤
선박을 몰고 삼천포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적발당시 방향 감각을 잃고 지인에게 구조요청을 한 뒤 구조를 기다리던 상태였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