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름, 경남은 지금 연극의 계절

{앵커:오늘처럼 촉촉히 비가 온 날이면 연극 한편 어떻습니까?

경남에서 여름을 맞아 다양한 연극축제가 막을 올리고 있는데 벌써 매진행렬입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극 허풍은 허풍이 세, 이름도 허풍인 땅꾼이 얼떨결에 뱀을 잡는 대신 무당으로 끌려가면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다양한 음악과 춤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이 작품은 퓨전 마당놀이로 서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안홍진/연극 “허풍” 주연/연극 허풍은 현대식으로 만들어진 퓨전 마당극으로 짜여진 틀에 의해 움직인다기보다는 객석과 무대가 함께 움직이는 놀이마당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통영연극예술축제는 연극 허풍을 포함해 10개의 작품이 공연됩니다.

또 축제기간 내내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다양한 공연도 펼쳐집니다.

{장창석/2014 통영연극예술축제 집행위원장/이웃간의 가족, 이런 소재의 작품만 골라서 아동극부터 60세까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이번 축제를 마련했습니다.}

통영연극예술축제외에도 경남은 지금부터 다음달초까지 다양한 연극예술축제가 곳곳에서 펼쳐집니다.

남해에서 막을 올린 제 7회 남해섬공연예술제에서는 다음달 17일까지 어린이 연극부터 클래식 콘서트까지 다양한 공연이 열립니다.

25일 막을 올리는 거창국제연극제와 하루 뒤 시작하는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 역시 다음달 10일까지 개성있는 연극축제의 열기를 이어갑니다.

이런 폭넓은 연극의 물결은 이제 여름이면 피서와 함께 문화를 즐기려는 이들의 발길을 경남으로 끌어들이는데 톡톡히 제몫을 하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