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교통카드 잔금 ,'환수'조항 명시된다

{앵커:KNN의 연속 보도이후 부산시가 130억원에 이르는 선불식 교통카드 잔액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기로 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공익적 목적에 이 돈을 쓰기위한
재단도 만들어질 전망입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불식 교통카드 잔액을 대중교통
시설개선과 교통약자 지원 등에 쓰고 있는 서울시.

협약서에 관련조항을 명시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부산은 지난 2005년 협약서를 쓸 때,
관련근거를 넣지 못했고 그 결과
교통카드 잔액을 환수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바뀝니다.

{박진옥/부산시 대중교통과장"이번 달 체결될 교통카드 협약서 상에 충전선수금을 교통약자 등을 위한 공익목적에 사용하도록 명문화하겠습니다"}

부산시와 카드운영자가 공익을 위한 목적에 돈을 쓴다는 내용이 협약서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를 집행할 공익재단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시행되고있는 모델입니다.

"근거가 마련됐고, 집행할 기구의
윤곽도 잡히면서 이제 예산 활용방안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할 시점입니다"

{전진영/부산시의원"돈을 찾아서 그것을 어디,어떻게 쓸 것인지 지금 함께 병행해서 고민하지 않으면 그 많은 돈이 시민들에게 돌아가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 고민을 해야합니다"}

사용에 불만이 많은
장애인 콜택시의 직영화와
저상버스 추가 도입 등이
우선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운영기간 재연장이
시작되는 7월까지는 논의가
마무리되어야할 것으로 보여
부산시의 신속한 의견수렴 절차가
필요합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