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그룹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NC 나란히 패해

{앵커: 와이드 스포츠입니다.

롯데가 어제도 SK에게 패하며
주중 3연전을 모두 내줬습니다.

NC도 홈에서 기아에게 패해
연승행진을 5에서 마감했습니다.

먼저 어제(7) 경기
하이라이트 준비했습니다.}

{리포트}

{SK:롯데/어제(7)저녁, 사직구장}

{3회초 SK 2-0 롯데/박재상 선제 2점홈런}

{3회초 SK 3-0 롯데/조동화 백투백홈런}

{5회말 SK 3-1 롯데/한 점 만회하는 롯데}

{8회말 SK 3-2 롯데/황재균 1점홈런(시즌 8호)}

{SK 3-2 롯데/롯데 3연패}

{기아:NC/마산구장}

{6회초 기아 1-0 NC / 필, 선취 적시타}

{6회초 기아 2-0 NC / 희생플라이로 추가득점하는 기아}

{6회말 기아 2-2 NC / 실점 후 바로 반격에 나서는 NC}

{7회초 기아 3-2 NC / 이홍구 결승 1점홈런}

{기아 4-2 NC}

{앵커:
5월 들어 롯데는 1승5패,
NC는 5승1패로 4월과 다른
엇갈린 운명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롯데는 3연패에 빠지며
5할 승률마저 깨진 반면,
NC는 상승세로 공룡의 발톱을
다시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런 두 팀이 오늘부터
낙동강 더비에 나섭니다. }

{리포트}

5월 들어 롯데의 행보가
가시밭길입니다.

심리적 마지노선인 5할 승률이
개막 후 처음으로 깨졌습니다.

SK전 3연패로
6경기 성적은 1승 5패.

중위권 경쟁팀인 한화와 SK에게
차례로 밀려
7위까지 떨어졌습니다.

문제는 타선의 침묵.

시원한 방망이 소리가 잦아 들면서
경기당 평균 3.8득점으로
4월에 비해 2점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레일리와 이상화, 이재곤 등
선발진의 동반 부진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반면 NC는 비록 어제 패했지만,
5연승을 기록하며
최고의 5월을 보내고 있습니다.

kt와 기아 등 약체 팀들을
상대하긴 했지만,
역전승을 두 번이나 할 정도로
끈질긴 승부를 펼쳤습니다.

특히 마운드의 안정이 눈에 띕니다.

경기당 평균 2.8 실점에 그치며
10개 구단 중 최소를 기록했습니다.

노장 손민한과 박명환의 호투에다
이재학까지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이렇게 5월의 엇갈린 운명에서
두 팀이 오늘부터 시즌 두 번째
낙동강 더비를 갖습니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롯데가 2승1패로
기선을 제압한 상황.

상승세를 탄 NC의 반격일 지,
아니면 롯데가 3연패에서 탈출할 지,
운명의 마산대첩이 오늘 시작합니다.

{앵커: 그렇다면 현재까지 팀 순위와 오늘 선발도 예고해드리겠습니다.}

삼성의 독주가 여전한 가운데
두산이 두 경기 차로
뒤를 쫒고 있습니다.

SK와 넥센이 3위와 4위,
한화가 5위입니다.

NC와 롯데가 나란히
6위와 7위에 있고요.

그 다음으로 기아,LG,
막내 kt 순입니다.

드디어 오늘부터 롯데와 NC가
마산에서 시즌 두 번째 낙동강 더비를
치릅니다.

롯데는 레일리가
팀 3연패를 끊기 위해 나서고,
NC는 찰리를 앞세워 반등을 노립니다.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유치와
야구 테마파크 조성을 기념하는
제1회 기장군 사회인 야구대회가
내일(9일) 개막해 10월 중순까지
기장 장안천 야구장에서 진행됩니다.

3부리그 총 64개팀이 참가해
예선 토너먼트를 거쳐
본선 4개조로 우승자를 가리는
이번 대회는
총 상금 3000만원을 두고
열띤 경쟁을 펼치며,
10월 17일 결승전은
KNN이 녹화 중계할 예정입니다.

{앵커:
풍성한 행사가 있는 5월입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시고요.
지금까지 와이드 스포츠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