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뿔소 소방차' 힘센 놈이 왔다

{앵커:샌드위치 패널 공장이나 강화유리 건물에서 불이나면 벽에 막혀 화재 진압에 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해줄 강한 소방차가 등장했습니다.

코뿔소 소방차,
김상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공장에서 발생한 불이 시커먼 연기를
쉬지않고 내뿜습니다.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돼있는
공장 건물들은 독성 연기가 많이
발생해 화재진압에 큰 어려움이
따릅니다.

이처럼 까다로운 화재현장에
구원투수가 등장했습니다.

영화에서 나온 듯한 막강한 포스를
자랑하는 '무인파괴방수탑차'.

전국에 배치된 소방차 중
가장 최신예의 장비입니다.

마치 코뿔소처럼
거대한 송곳같은 것이 튀어나오더니
샌드위치 패널을 뚫어버리고
구멍을 통해 물줄기를 뿜어냅니다.

최근 고층건물 외벽으로 주로 쓰이는
강화유리도 쉽게 구멍을 뚫을 정도로 힘이 셉니다.

"엔진출력이 1400마력에 이를 정도로
힘이 셀 뿐만 아니라 최고속도가 122킬로미터까지 나올 정도로 속도까지
갖췄습니다"

{최익환/부산소방본부 장비안전관리계장"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지역에 출동해서 초기에 물대포로 큰 불을 진압하고 잔불정리는 소방대원들이 정리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원전 내 터빈실 등의 시설도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신형 방수차가 빠른
화재진압에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부산소방본부는 원전시설이
가까운 기장군 지역에
이 신형 소방차를 배치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