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혈액검사법 개발”

{앵커:

치매의 주요 요인인 알츠하이머를 조기에 진단하는 방법이 영국에서 개발됐습니다.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1년 안에 알츠하이머 발병 여부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리포트}

영국 옥스퍼드대와 런던대 등 공동연구팀은 혈액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발병 여부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새롭게 고안해냈습니다.

연구진은 천백여 명의 혈액 표본을 분석해 알츠하이머와 연관된 10가지 단백질 성분을 추려냈습니다.

혈액 속 이 10가지 단백질 성분을 측정하면 1년 안에 알츠하이머가 발병할지 여부를 예상할 수 있는데, 정확도는 무려 87%에 이릅니다.

{사이먼 러브스톤(런던 킹스 칼리지 교수)/”알츠하이머가 이미 뇌에서 발병했더라도, 검진을 받고 약물을 복용하면 증상이 나타나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혈액검사법이 우리 돈 약 17만원에서 52만원의 비용으로 이르면 2년 안에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검사법이 상용화되면, 조기 진단이 가능해 치료제 개발도 빨라질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