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영지역 꽉 쥔 조폭 무더기 검거

{앵커:
경찰이 통영시 일대를 떨게하던
조직폭력배들을 무더기로 검거했습니다.

도박장과 게임장 운영은 물론
성매매 알선까지 손을 뻗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음식점 앞에 덩치 좋은
젊은 남성들이 서 있습니다.

통영지역 모 폭력조직 행동대원
돌잔치 장소입니다.

높은 서열의 남성이 등장하자
90도 인사까지 합니다.

돌잔치 장소는 일대 조폭들이 몰리면서 공포스런 분위기가 돼 버렸습니다.

병원 응급실에서
한 남성이 난동을 부리고 있습니다.

당직의사와 간호사를 폭행한
이 남성은 통영지역 폭력조직
행동대원입니다.

집단 패싸움 등 폭력을 휘두르는 수준을 넘어서 각종 불법행위와 이권에도
개입했습니다.

유통회사처럼 보이지만
가림막과 CCTV가 설치된 도박장입니다.

현금이 많은 선원들을 상대로
도박장을 운영하면서 지난 1년 동안 하루 4-5백만원을 벌어들이며 폭력조직운영자금을 조달해왔습니다.

게임장 운영, 성매매 알선까지
통영지역에서 세력을 확장해 온
조폭들이 대거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통영지역 2개파 폭력조직원과 추종세력등 모두 47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했습니다.

{이성민/ 경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통영지역 초중고등학교 선후배 친한 사람들끼리 조직이 결성돼 있으며 그 조직에 대해서 추종하는 세력들이 상당수 있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영세상인들에게는 그야말로
공포의 대상입니다.

{피해 상인/"깡패들의 보복이 두려워서 신고도 못하고"}

조폭과의 전쟁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지만 폭력조직은 암세포처럼 근절되지 않고 곳곳에서 세력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