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종철 전 사장 등 10명 구속기소

{앵커:
동부산관광단지 비리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종철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을 구속기소했습니다.

편의제공의 대가로 식품 매장을
임차한 혐의를 적용했는데, 임차권을 뇌물로 본 첫 사례입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은 동부산관광단지 롯데몰에
사업 편의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식품매장을 임차한
혐의 등으로 이종철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을 구속기소했습니다.

부정처사후수뢰 혐의 등 인데,
매장 임차권을 뇌물로 본
전국 첫 사례입니다.

검찰은 이 전 사장이 해당 매장에
초기 자본 4천5백만원을 투입해
매달 6천6백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연금형 뇌물로,
현금 수천만원을 수수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이익을 얻은 것이라는 게
검찰의 시각입니다.

검찰은 또 롯데몰 측이
매장 입점권 등을 뇌물로 주고
각종 편의를 제공받아 개장을
9개월 정도 앞당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동부산관광단지 비리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지금까지
부산도시공사 직원 등 11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10명을
구속기소했습니다.

{차맹기/부산지검 2차장검사 "대형 관광단지 개발사업 이면의 정,관,재계를 망라하는 토착비리 구조가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지역 유력인사들이 롯데몰에
입점한 사실을 다수 확인했다며
수사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