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승품단 심사비 속보

{앵커:

태권도 심사비와 관련한 회계 의혹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부산태권도협회가 이 심사비 부분을 대의원들에게까지 은폐해왔던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더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태권도장에서 더 높은 품이나 단으로 승격하기위해서 꼭 거쳐야하는 승품단 심사.

이 심사비 가운데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 몫 외에는 정해진 금액이 따로 없습니다

지역 협회마다 각자 사정에 맞춰 임의로 심사비를 정하는 식이기 때문에 늘 시비가 뒤따릅니다

{국기원 관계자”(문제제기가 있고해서)교육까지도 하고 했는데 실제 시도에서 잘 지켜지고 있는 것 까지는…”}

부산에서 이번에 쟁점이 된 부분은 승품단 실격자와 관련한 비용입니다.

승품단시험에 합격한 뒤에 받아도 충분한 단증발급비용 등을 접수할 때부터 받는 것이 문제입니다.

실격자에게는 돌려주는 것이 당연한데도 협회에서 유보금 형태로 갖고있다가 지난 해 응심자에 한해서 돈을 돌려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지금껏 대의원 총회의 회계보고에서조차 이 돈의 존재를 숨겨왔다는 점입니다.

{태권도협회 전 대의원”이번에 (뉴스보고) 처음 알았구요. 지금까지는 그런 것이 없었어요””연말 결산에서도 이런게 있다고 한 적도 없었나요?””네, 없습니다”}

최근 실격자들에게 돈을 돌려주고 있는 것도 대의원 총회를 거치지않고 협회에서 단독 결정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배경을 둘러싼 의문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서울을 시작으로 태권도협회에 대한 수사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데 거의 예외없이 지적되는 것이 바로 심사비 부분입니다.

부산에서도 이번 논란을 통해 심사비를 둘러싼 모든 의혹이 말끔히 척결되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