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법 취지 무색, 가짜 의료생협 판쳐

{앵커:
지역 주민이 조합원이 돼 낸 출자금으로 병원을 세워 의료 혜택을 늘리자는게 '의료소비자 생활협동조합'입니다.

하지만 이 의료생협이 취지와는 다르게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퇴원 창구는 만원이고, 환자들은
들것에 실려 병원을 나옵니다.

며칠 전 이 병원은 갑자기 입원환자 등 180여명에게 폐업을 통보했습니다.

병원을 운영하던
의료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
병원을 급히 다른법인에 넘긴 겁니다.

{병원 환자 가족 "미리 일주일이나 보름전에 시간을 줬으면 저희가 차분히 준비했을텐데 이런 경우는 말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상당히 기분 안좋습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조합과 이사장이 경찰에 사기 혐의
등으로 입건된 것입니다.

경찰은 조합이 환자 등의 이름만
빌려 만들어진 가짜로 보고 있습니다.

창립총회도 조작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밖에도 2곳의 가짜 조합과
이사장 3명을 더 적발했습니다.

이들이 병원을 불법 운영하면서 타낸
요양 급여비는 325억 상당입니다.

주민들이 조합을 만들어 병원을 운영
하고 의료혜택을 골고루 누리자는게 법 취지지만 최근엔 이 취지가
크게 변질되고 있습니다.

{심재훈/부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1팀장 "농어촌 지역의 농민 같은 분들이 의료혜택을 받게 하자는 게 설립 취지인데 도심 지역에서 사무장 병원으로 전락한 경우가 되겠습니다."}

경찰은 의료생협조합 관계자 59살
강모 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다른 3명을 입건하는 한편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