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진 로비 의혹 업자 영장 재청구

검찰이 지난 12일
전 경찰청장에게 금품 로비를 한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던 건설업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친분이 있는 경찰간부들의 승진을
부탁하며 금품로비를 한 혐의로
부산 모 건설업체
실소유주 51살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으며 대가성을
입증할만한 자료를 보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A씨는 검찰조사에서
지난 2010년에서 2011년 사이에
5천만원을 건넸으나 대가성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