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달라지는 해운대해수욕장

{앵커:한낮이면 초여름을 방불케하는 날씨에 점점 해수욕 시즌이
다가오는 것이 실감나는데요,

국내 최고 해수욕장인 해운대 백사장이 최근 크게 넓어지면서 다음달
개장과 함께 새로운 모습이 기대됩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해운대해수욕장이 달라졌습니다.

호안에서 바라보는 물가가 한참이나 멀어졌습니다.

{이경진/대구시 상인동/"매년 해운대를 찾아오는데 올해는 더 넓어진 것 같아서 좀 더 환경이 쾌적해진 것 같아요."}

실제 얼마나 넓어졌는지 대형줄자로
백사장 폭을 측정해봤습니다.

제가 직접 측정을 해봤더니
백사장 폭이 가장 넓은 구간의 경우
무려 100미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 같은 장소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비교해보면 백사장이 얼마나 늘어났는지 한 눈에 드러납니다.

2년전 평균 36미터에 불과했던 백사장 폭이 현재는 82미터로 늘어났습니다.

3년째 진행되고 있는 정부 차원의
대규모 백사장 복원사업 성과입니다.

백사장이 넓어진 만큼 올 여름
해운대의 피서풍경도 달라집니다.

지금까지 해운대는 여름만 되면
파라솔숲으로만 온통 뒤덮혔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호안에서 파라솔까지,
또 파라솔에서 물가 사이의 공간이
배 이상 늘어납니다.

파라솔 개수는 예년 그대로 유지하기 때문입니다.

또 파라솔 없이 선탠이나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외국인 특화존과
수심이 낮은 미포쪽 백사장에
어린이 전용 해수욕장도 등장합니다.

{서석봉/부산 해운대구관광시설관리사업소/"어린이 물놀이 공간을 마련하는 등 안전을 강화하고 넓어진 백사장에서 쾌적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는 29일 해운대 모래축제 개막으로 여름 시즌 시작을 알리는
해운대해수욕장은 다음달 1일 개장해 9월 10일까지 운영됩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