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도심에 백로가 돌아왔다”

{앵커:경남 진주시 가좌산 자락에 백로떼가 대규모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도심에서는 흔치않은 백로떼의 장관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천년 고도 진주.

진주시 가좌동 연암공대 옆 가좌산 자락입니다.

인기척이 드문 8부능선 대나무 밭에 셀수 없을 정도로 많은 백로가 날아와 둥지를 틀고 있습니다.

해마다 3월에서 5월 사이 날아왔다 9월이 되면 대만이나 베트남, 필리핀 등지로 날아갑니다.

{연성찬/경상대 수의학과 교수}

백로는 진주시를 상징하는 시조(市鳥)이기도 합니다.

시민명예기자인 곽수동 씨는 백로 사진을 찍어 시보에 게재하기도 했습니다.

많을 때는 어림잡아 5백마리 넘게 센 적도 있다고 합니다.

두어달 전부터는 백로 60~70여 쌍이 새끼를 낳아 키우고 있습니다.

어린 백로도 이제는 어엿한 모습을 갖춰갑니다.

{곽수동/시민명예기자}

농촌 지역에서는 함양 대나무숲, 고성 소나무 숲 등에 백로 수백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자주 볼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심에서, 그것도 대규모 백로떼를 관찰할 수 있는 것은 흔치 않은 일입니다.

시조인 백로떼가 도심 속 진주 가좌산에 서식하면서 시민은 물론,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KNN 최광수 입니다.

최광수  
  • 최광수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