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억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자 구속

창원중부경찰서는
해외에 서버를 두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수수료를 챙긴
혐의로 26살 이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운영한
사이트에는 모두 4천9백명이 260억대 판돈을 걸고 도박을 했으며
이씨는 환전수수료로 10억원을 챙겼습니다.

경찰은 천만원 이상 돈을 걸고
도박한 사람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