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감독, 3억원 승부조작 혐의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전창진 감독이 불법 도박과
승부조작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부산kt 감독 시절 전 감독은
6강 플레이오프 팀이 결정된
올 해 2,3월 불법 스포츠토토에
참여해 kt가 큰 점수차로 패하는 쪽에
최소 3억 원 이상을 걸어
2배 가까운 고배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전 감독이
경기 도중 후보 선수들을 대거 투입해
큰 점수차로 패하는
승부조작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