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정-부산항대교 불꽃축제 호평

{앵커:
부산항축제중 연출된 부산항대교 불꽃이 안전사고 없이 주민들의 호평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부산시는
숙제가 생겼습니다.

부산시정의 이모저모를 모았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금요일 저녁 부산항대교에서
연출된 8천발의 불꽃가운데 실제로
다리위에서 발사된 것은 고작 10발에 그쳤습니다.

대교를 관리하는 북항아이브릿지측이
부산시로부터 사고가 날 경우 모든
책임을 진다는 각서를 받고도
10발 이상은 쏘지 못하게했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높은 곳에서 터지는
타상연화등의 불꽃이 적어 스케일이
조금 작았다는 평가도 있었습니다.

불꽃축제를 정례화하자는 주민들의
바램이 벌써부터 높은데
북항아이브릿지측을 설득할만한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것도 부산시의
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

공무원 신분보장을 악용하는
무사안일과 노골적인 직무태만!

일부 철밥통 공무원에 대한 말인데요,

부산시가 강경카드를 빼들었습니다.

부산시는 이러한 공무원들을 추려내
장기간 강제교육을 받게하는 제도를 도입합니다.

대상자들은 6개월 동안 인성과 직무교육을 이수하고 평가를 통과할때까지
계속 재교육을 받도록 했습니다.

먼저 시 공무원이 대상인데
일선 구군과 직속기관, 사업소까지
적용될때까지 추진력이 이어질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

부산시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해외 조달시장까지 노크하고 나섰습니다.

해외 조달시장은 외국 정부나
UN 국제기구등으로 5조 5천억달러의
천문학적 규모인데 지역 중소기업들이
하기에 따라 블루오션이 될수 있다는
것이 부산시의 의도입니다.

대기업들에 비해 지역 중소기업은
해외조달시장 진입장벽이 높은데
이를 "1기업 1공무원 일자리 소통관제"등을 운영하면서 기업애로를 하나씩 해소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